티스토리 뷰

기타

브롬톤 브롬톤

weenybee 2009. 2. 10. 07:31
몇달전부터 자전거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싶더라구요. 애랑 자전거도 같이 탈 요량으로 자전거를 쭈욱 알아보다가, 다른 브롬톤 사용자처럼 접어서 차에 넣고, 어디서든 쉽게 좀 타고 싶다 이러다보니 접히는 거, 좀 이쁘게 접히는 거 이러다 보니, 다혼, 바이크 프라이데이, 브롬톤이 있더군요.

그냥 파크에서 룰루랄라 가볍게 탈 거라 자전거 샾에 갔더니, 생각보다 폴딩 바이크가 없더라구요. 미국의 대도시가 아닌 촌이라 접는 자전거를 보기가 힘들뿐더러 자전거 샾도 별로 없었습니다.

좀 먼 자전거 샾에 브롬톤 제품 취급한다는 곳을 힘들게 찾았습니다. 가봤더니 전시된 제품 하나밖에 없고, 모두 전화로 오더해야 한다고 합니다. (좀 실망.... 타보지도 못하고 걸어논 브롬톤 전시품만 바라보다 왔습니다)

그러다가, 찾은게 다혼 제품...가격은 450달러부터 있더군요. 접히는거보고 좀 실망... 

그래서, 미국 동부의 뉴욕에다 온라인으로 커스텀 오더(사실 커스텀 오더라 봤자, 두가지인가밖에 없었습니다)를 했더니, 2달 걸린다고 하더군요. 물건을 만져보지도 못하고 사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닌가 하네요.

취소할까 하다가, 그냥 잊어버리고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미국서 이렇게 물건 사기 힘든 적은 없었는데,   자전거 세상은 좀 다르더군요.

요런 모양인데, 참 힘들게 사네요.

일전에 간 자전거 샾에서 받은 브로셔입니다.

오기 전까지 사용방법이나 관리 요령, 뭐 그런거 익혀두면서 기다려야 할거 같습니다. 가격에 고민했는데, 와이프가 질러주었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스트라이다 1년째 스트라이다를 타고 있는데 이녀석도 꽤 괜찮습니다.
    브롬톰보다는 상대적으로 저렴함가격입니다.
    단지 기어가 없다는점이 문제이지만 디자인이 워낙 좋아서 몇가지 불편한 점을 해소시켜줍니다.
    좋은 자전거 구매 하시기 바랍니다. ^^
    2009.02.10 09:1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eenybee.tistory.com BlogIcon weenybee 아, 스트라이다가 있었네요. 역시 제가 사는 동네엔 그 스트라이다 파는 자전거샾도 없습니다. 워낙 시골이라...
    오더는 했는데, 기다리는게 힘드네요. 자전거 하나 더 사서 타면서 기다리는 생각도 해봅니다. 한국은 쉽게 구입할 수 있는듯 하던데...미국은 왠만해서는 바로 가서 사기 힘든 브랜드더라구요.
    2009.02.10 13:1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편의성 하나는 역시 스트라이다가 최고인듯 싶습니다. 하지만 역시 기어달린 녀석으로 고른다고 한다면 브롬톤이 돈값을 한다고 하시더라구요...

    전 돈이 모자라고 남들이 아무도 안 타는걸 원해서 국산 12인치 7단자전거를 타고 있습니다. 덕분에 남들이 샤방하게 타고 다닐 때 혼자 분노의 페달질을 하는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되더라구요... 아마 순간 가속능력은 3단짜리인 브롬톤을 상회할 것 같은데, 바퀴가 12인치라서 입에서 단내나도록 밟지 않으면 금새 속도가 죽는다는 단점이 있네요...

    결론은 브롬톤 무지 부러워요~
    2009.04.21 18:5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