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타

옴니아 VS 아이폰

weenybee 2008. 6. 13. 16:26

삼성전자와 애플이 한판 승부를 예고한다라는 기사입니다.

신제품 내놓은 삼성전자 대 애플 "터치스크린의 미래를 선점한다" 라는 기사인데, 삼성이 왜 안되는지 한번 따져보겠습니다. 애플이 지금 당장 겨누고 있는 곳은 삼성이 아닙니다. 스마트폰의 대명사인 "블랙베리"를 치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일반 사용자 시장에 들어가 사실 절반의 성공은 거뒀습니다만, 스마트폰쪽의 완승을 위해 애플은 기업시장에 노크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블랙베리가 기업시장에서 차지하고 있는 것은 애플이 일반 소비자 마켓에서 "아이팟"이 mp3 플레이어의 대명사가 되듯, 기업시장에서 스마트폰의 대명사인 "블랙베리"는 애플이 쉽게 넘볼 수 없는 곳이기도 합니다. 아무리 애플이 그간 밝힌 애플의 기업 시장 지원 플랜을 제공한다해도 이쪽으로 초짜인 애플을 기업시장에서는 바로 인정해주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만, 많은 소프트웨어들의 지원이 있다면, 블랙베리가 무시못할 수준으로 단숨에 올라갈 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삼성전자, 성능으로 압도한다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옴니아"라는 모델인데, 한번 살펴본다면,

옴니아- 3.2 인치 , 500만 화소, GPS, 최대 32기가 메모리, 블루투스 2.0, WIFI 제공.

아이폰- 3.5 인치, 200만 화소, GPS, 최대 16기가 메모리, 블루투스 2.0, WIFI 제공.

아이폰의 가장 무서운 점은 인터페이스입니다. 모든 아이폰의 소프트웨어들을 유저들이 쉽게 사용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90% 이상의 사용률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반면, 삼성의 폰은 어떨까요? 모든 내장 소프트웨어들의 사용률이 90%를 넘을 수 있을까요? 거기에 App 스토어에서 제공될 무한한 소프트웨어들에 대해 어떻게 맞설 수 있을까요? 삼성이 자꾸 하드웨어 스펙으로 계속 휴대폰을 꾸려갈 경우, 초라한 결과는 좀더 일찍 오지 않을까 합니다.

애플은 착실히 고유의 아이폰 환경을 만들고 있지만, 삼성은 트렌드 배끼기만 하고 있으니, 좀 답답한 감이 없지 않나 하네요.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ay-studio.com BlogIcon Kay 매번 올려주시는 포스팅만 보다가
    너무나도 공감하는 내용이라 처음으로 댓글을 달아봅니다.

    하드웨어 스펙만 가지고 대결구도를 만드려고 하는건...
    정말 유치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유저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건 인터페이스와 소프트웨어인데 말이죠.
    하드웨어는 단지 그것을 홀륭하게 그려내기 위한 위한 배경일뿐...

    삼성은 아직도 멀었습니다.
    한달전쯤 햅틱을 구매했는데 터치와 너무나 비교됐습니다.
    터치는 단 몇십분만에 모든 기능을 익힌 반면에
    햅틱은 몇번이나 애니콜만 구입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기능을 다 모르겠습니다.
    그리고...터치(뿐만아니라 애플의 전제품)는 시각+기능을 적절히 조화 시켰다고 생각되지만
    햅틱은 티비 광고용으로 만들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 쓸데없는 기능들만 잔뜩 있었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저도 몇자 적어봤습니다.

    애플에 많은 관심이 있는 사용자로서..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소식보고 있습니다. 이 기회에 감사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2008.06.14 08:39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blogin.com/youngjae BlogIcon 영재 하드웨어 스펙을 애플에서도 앞서간다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정말, 스펙만으로 '경쟁구도'를 형성하겠다는 그런 안일한 생각은 이제 그만 했으면 좋겠구요.
    2008.06.15 23:1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esmin.com/blog BlogIcon lesmin 사실 삼성이 애플과 경쟁한다는 것 자체가 공식이 성립이 안되죠. 애플은 소프트웨어(MacOS), 하드웨어(아이폰), 서비스플랫폼(아이튠스)을 모두 갖고 있기에 융합된, 그리고 사용하기 쉬운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지요.
    반면 삼성은 하드웨어(옴니아)만 만들뿐입니다. 소프트웨어(WM6.1)는 MS것이고, WM용 서비스플랫폼으로 역시 MS의 Mobile2Market(M2M)을 들 수 있겠으나, 사실 이런게 있는지조차 사람들이 모르고 있죠. http://www.microsoft.com/windowsmobile/catalog/
    따라서, 삼성은 제조사로서 어쩔 수 없이 하드웨어 스펙밖에 자랑할게 없는 것이죠. ^^; 저는 오히려 이럴 수밖에 없는 불쌍한 삼성이 나름 선전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옴니아와 아이폰 중에 고르라고 한다면 당연 아이폰이지요!
    2008.06.16 10:2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eenybee.tistory.com BlogIcon weenybee 하여간, 삼성은 소프트웨어 사다 쓰는 버릇부터 좀 고쳐야 하는데....반도체 잘될때 소프트웨어 개발도 준비를 했어야 하는데.... 2008.06.17 19:23 신고
  • 프로필사진 ajmind 저두 첨 답글 달아봅니다.
    제조사 삼성과 애플(이젠 플랫폼 홀더 라고 부르는게 맞겠죠?)의 비교 자체가 사실 좀 안맞긴 하죠.
    둘다 핸드헬드 기기 분야에서 제품으로 맞짱을 뜨고 있는건 사실이지만..
    순수하게 스펙이랑 디자인 하나 가지고 이 정도로 휴대폰 시장에서 선전해온 삼성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진입 일년만에 시장 판도를 바꿀 폭팔력을 지닌 강자로 떠오른 애플에 대해서 삼성이 취할 수 있는 대안은 사실 많지 않습니다.
    전통적인 키패드 기반의 휴대폰 시장이 당장 줄어들지는 않겠죠. 핸드 헬드 통신기기 시장 자체는 아직도 발전 과정에 있기 때문에 삼성의 입지가 당장 흔들리는 일 역시 벌어지진 않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사실 삼성의 경쟁상대는 노키아가 되어야 맞다고 봅니다. 물론 여전히 물량에선 상대가 안되지만요..
    그러나 삼성이든 노키아든.. 두 회사 모두 결국은 애플과 전면전을 치뤄야 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하드웨어 로드맵을 감안하면 7년 정도 뒤라 생각되는군요.
    그 사이 삼성은 MS와 연합을 하든. 구글과 연합을 하든. 노키아와 연합을 하든. 부족한 소프트웨어와 UI 부분에서 경쟁력을 확보해야만 할 겁니다.
    그러나 현재 상황을 보면 삼성은 여전히 제조사 영역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제조라는 부분만 한정했을 때 삼성의 제조 능력은 애플이나 노키아보다 우위에 있습니다. 부품구매력에서 노키아에 좀 밀릴진 모르지만 적어도 애플보다는 위에 있다고 봐야겠죠. 그러나 그런 장점 역시 오래 가진 못할 것으로 봅니다. 단일 제품으로 1000만개 이상의 부품 발주를 내게 될 (것이라 예상되는) 애플이 구매력에서도 앞설 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말을 삼성이 참 많이 썼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이젠 애플처럼 Punch through the pin hole. 단위까지 집중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2008.06.27 18:00
댓글쓰기 폼